vs GSW 감상 by davidoff



# 슈뢰더가 오늘 정말 잘해줬지만, 오늘같은 3점쇼를 기대하는 것은 사실상 무리고 3점쇼를 제외하고도 다행스럽고 희망적인 부분은 핸들러가 라인업에 추가되면서 안정적인 옵션으로 상대 수비에 균열을 내줄 수 있는 자원이 러스 외에 한 명 더 늘었다는 점입니다.

- 오늘처럼 러스가 좋지 못한 상황일 때, 특히 슛팅이 말을 듣지 않고 상대방은 러스의 픽 플레이를 림 근처로 단단히 잠구는 모습을 보일 때 러스에게 계속된 핸들링을 맡겼을 때 생기는 무리한 공격을 줄어들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.

- 러스가 각인 효과로 안 좋은 디시젼을 연달아 보일 때가 클래스에 비해 꽤 많은데, 다른 쪽 사이드에서 간단한 픽플레이만으로 중력을 분산시켜줄 안정적인 볼핸들러인 슈뢰더의 추가는 러스의 폭주(?)를 어느정도 제어해줄 수 있는 부분입니다.

- 또한 러스와 슈뢰더 공존에서 이번 시즌 가장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이전에 이야기했던 부분은 어느정도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습니다. 슈뢰더를 단순히 코너 슛팅 스팟에 세워두고 많은 시간 러스가 플레이 메이킹을 하는 모습이 많이 안 보였다는 점인데요, 이 부분은 슈뢰더가 슛이 워낙 잘 들어간 탓도 있었지만 윅 사이드에서 슈뢰더의 움직임을 이용한 컷이나 컬 등이 몇 포제션 나왔다는 점도 희망적입니다.

- 반대로 슈뢰더가 핸들러로 나설 때, 러스의 빈곤한 외곽 슛팅으로는 스페이싱을 원활히 주지 못할 것 같지만 역동작을 활용한 돌파능력이 최고수준인 러스에게 상대 수비수는 많이 떨어지지 못하더군요. 워낙 러스가 순간적인 패스에 눈이 좋고 클로즈 아웃을 활용하는 상황이 좋아서 상대로썬 대응하기 쉽진 않을겁니다.

- 생각보다 슈뢰더가 수비 약점이 되지는 않고 있어요. 다행스러운 점은 슈뢰더에게 주어진 롤이 애틀 소년 가장 시절보다 적기에 수비에도 힘을 쏟고 있고 패싱레인을 읽는데 꽤 노련하고 오프볼 스크린에 대처가 좋기 때문에 아직까지 집중공략의 대상이 되진 않고 있습니다.

- 슈뢰더와 짝 짓는 시간이 많은 노엘의 넓은 리커버리도 슈뢰더의 온볼 픽 디펜스를 가려주는 요건이 되기도 하는데요, 가만 보면 노엘의 넓은 커버와 빠른 리커버리는 거의 도라이급에 가깝습니다.



# 골스 감상

1. 오클 시절부터 주구장창 주장했던 점이지만 듀란트를 메인핸들러로 쓰면 무조건 안된다.

- 경기 초반이나 쉬고들어오는 로테이션 초반을 제외하고 핸들러로 쓰면 나중에 체력방전 백퍼온다. 체력이 약해지면 드라이브보단 미들레인지 게임을 계속하고 이는 명백하게 효율이 떨어진다.

- 오프볼 스크린 받고 듀란트가 원하는 지역에서 공격을 시작해야 듀란트가되는거지, 삼점라인 밖에서 공 몰고오면서 온볼스크린 받으며 플래이하면 상대편 입장에선 땡큐



2. 팀에 핸들러가 줄어든다는 것은 현재 공격추세상 너무나 큰 타격이다.

- 커리 뿐 아니라 그린이라는 메인 개임메이커가 빠진 골스 공격은 굉장히 단발적이었고 슛이 안들어가면 끝나는 단조로윤 공격.

- 핸들러가 쿡 정도이다보니 듀란트가 나서야했고 벤치타임 때 계속 런을 당하거나 탐슨의 손에만 맡겨야한다.

- 탐슨은 드리블을 세번 이상 치면 효율이 급감한다.



3. 전통적인 빅맨이 없는 로스터는 결국 제한적이다.

- 아무리 스몰볼하지만 빅맨, 스크린 서주고 보드 장악해주고 최소한 박스아웃할 수 있는 덩어리가 로스터에 없으면 갓담스같은 센터만나면 농락당하기 쉽다

- 슛팅이 아무리 구린 팀이어도 한 포제션에서 한번의 슛팅이 아니라 두세번의 슛팅을 가져가게 되면, 즉 보드 장악에 실패하고 공리를 계속 주게 되면 병신도 삼세번 중에 한 번은 넣는다.


#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